건강관리 & 설비관리



  • 우리는 설비 자산의 과학적이고 실용적인 유지 보수에 대해 아직 무관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사람의 건강 관리와 설비 자산의 보전 관리의 비교를 통해
    그 중요성을 알아본다.

*
*
*



  • 사람들은 몸에 이상이 발생 되었을 때 의사를 찾고,
    기계는 정상적으로 작동이 안될 때 보전부서를 찾는다.
    보전 담당자는 그 문제에 대해 진단을 하고 수리작업계획을 세워
    적정한 엔지니어에게 작업지시를 내리고 작업진행결과를 보고받는다.





  • 의사와 병원은 환자들을 진단하는데 비하여,
    보전부서에서는 Plant 및 Equipment 등을 진단한다.
    그런데, 이들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일에 직면할 때가 종종 있다.





  • 때때로, 의사는 우리가 생각한 것 보다 더 잘 고치고 병을 예방하는 방법도 알려주며,
    정기검진을 통해 조기에 문제를 발견하기도 한다.
    예방점검도 이와 매우 유사하다.
    설비관리의 전략은 예방점검 및 조기 발견을 통하여 Downtime을 줄이고
    생산성과 제품의 품질을 향상시켜 기업의 이익을 극대화 시키는데 있다.





  • 많은 회사의 보전관리부서는 의사가 환자에게 서비스하는 것과 같이
    과거에 직접 진단한 결과를 가지고 작업을 하는 것이 아니라
    그때 그때 수행하기 때문에 유지보수비용을 지출해서 작업을 마친 후에야 서비스의 질을 판단할 수 있다.
    그러나 CMMS Tool은 사전검토를 위한 여러 가지 단계를 자동으로 생성해 준다.





  • 의사는 인체의 기관을 고치거나 장기이식 등을 통해서 일을 수행한다.
    CMMS는 의사와 같이 비슷한 작업을 수행하는데 이를 Breakdown, Corrective Maintenance라고 부른다.
    그런데 여기에는 주목 할만한 유사점이 있는데
    최후에 가서야 이렇게 큰 작업을 한다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많은 회사는 아직도 이와 같은 룰에 의해서 힘든 보전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 의사는 환자의 이력을 보관하고 있어서 빠른 시간 내에 진단을 할 수 있다.
    설비이력 또한 매우 중요하여 이것이 없다면 반 장님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왜 아직까지 이것 없이 운영이 되었을까?
    그들은 말하길, 이 일을 할만한 인력이 없다. 혹은 그 일을 할 시간을 할당 할 수가 없다고 말할 것이다.
    진실일까?
    설비이력은 현재시스템의 한 부분이 아니다.
    그것은 관리적인 훈련이 필요하고 여러 문제들을 별다른 작업 없이 자동으로 관리 할 수 있는 Tool이 필요하다.



귀중한 설비가 병이 들기 전에 건강진단을 받기 바랍니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