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동률(可動率)

설비·금형 등을 생산하고 싶을 때 언제든지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상태로 되어 있는 비율을 말하며, 100%가 가장 이상적이다. 실제로는 준비교체와 다른 제품의 사용 등 어쩔 수 없는 이유로 100%의 실현은 곤란하지만, 고장·기능 저하 등 피할 수 있는 원인으로 가동률을 저하시키는 일이 없도록 관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


개량보전(CM:Corrective Maintenance)

기능회복에 그치지 않고 설비를 개량함으로써 보전도를 향상시키는 계획보전의 한 방법이다.
이것은 설치된 설비가 사용자의 환경변화나 요구를 효율적 및 경제적 측면으로 만족시켜 주지 못할 때 설계 또는 부품의 일부를 공학적 또는 기술적인 방법으로 개조시키는 활동이다.
개량보전은 고장빈도의 감소, 수명연장, 복원 코스트의 저감, 보전성의 향상 등을 위해 설비를 개량하는 것으로 고장원인을 알고 있는 경우에 실시 할 수 있다. 개량보전에서 가장 많은 것은 수명 연장 책을 취하는 것으로, 사용 부품의 변경(열화대책), 재질처리의 변경(능력향상), 표면처리•개질(내마모성), 형상변경(능력향상), 기구변경(응력경감) 등이 주된 대책으로 되어 있다.


개별개선

설비의 6대 로스를 없애기 위해 실시하는 제각각의 개선을 말한다. 개별개선을 위해서는 전제조건으로서 이론적인 원인규명을 기초로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이론적으로 생각한다고 하는 것은, ‘현상(결과)이 성립되는 조건을 생각한다.’라고 하는 것으로서 생각 되어지는 항목은 ‘효과의 대소’ 여부를 불문하고 철저하게 제대로 된 상태로 되돌려 놓는 것이 개선의 포인트이다.


계획보전(Planned Maintenance)

주로 보전전문 부서가 계획적으로 실시하는 설비보전을 말한다. 과거의 보전 데이터를 근거로 보전주기(경과일수와 시간)를 정하여 연간계획(경우에 따라서는 월간과 주간계획)표를 작성한다. 전문보전맨이 아닌 전문업자에게 의뢰하는 경우도 있다. 보전내용은 부품의 정기교환, 분해청소, 개량 등으로 사후보전을 제외한 모든 보전 시스템은 어떠한 형태로든지 계획된 보전이라고 말할 수 있다.


고장 (Failure)

설비가 초기에 가지고 있던 기능을 잃어버리는 것으로 기능 정지형 고장과 성능 저하형 고장으로 나눌 수 있다. 기능 정지형 고장은 설비를 가동 시킬 수 없는(사용이 불가능)상태로, 파손·수명 등이 주된 원인이다. 성능 저하형 고장은 설비는 가동시킬 수 있지만, 여러 가지 로스(불량, 수율저하, 속도저하, 공전, 순간정지)를 발생시키고 있는 상태로 마모, 보전불량 등이 주된 원인이다.


고장로스

고장(정지형·품질형)에 의해 발생하는 로스를 말한다.


고장율 곡선

설비 사용시간에 대해 고장 발생상황을 나타내는 비율을 고장률이라고 하며, 생애시간 축으로 나타낸 선도를 고장률 곡선이라고 한다. 이 곡선은 서양식 욕조와 비슷하므로 ‘Bathtub 곡선’이라고도 불린다. 곡선은 크게 3등분으로 구분되어 초기고장기간, 우발고장기간, 마모고장기간으로 불려지고 있다.

  • ▶ 초기고장
    • - 설계미스
    • - 제작미스
    • - 운전조작 미숙
    • - 보전기능 미숙
  • ▶ 우발고장
    • - 운전조작 미스
    • - 보전작업 미스
  • ▶ 마모고장
    • - 미결함의 방치
    • - 고장해석 부족
    • - 계획보전 불미


고장 메커니즘(Failure Mechanism)

어떤 고장이 발생하였을 때, 그 고장이 물리적·화학적, 인위적 등에 대해서 어떠한 원인으로 어떻게 경과되어져 왔는가를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실수해서 스프링에 손상을 입히고 과부하를 주는 등의 설비를 사용했기 때문에 스프링이 파손되었다’라는 등의 과정을 말한다.


사후보전(BM:Break-down Maintenance)

설비가 고장 나서 정지된다든가, 금형·지그 공구가 파손 되었다든가, 열화되어 사용이 불가능하게 된 후, 복원과 부품교환에 의하여 원래의 상태 또는 사용 가능한 상태로 복원하는 것을 말한다.
고장난 후에 고치는 것이기 때문에, 관리가 필요가 없는 방법이므로 복원이 쉽고 고장에 의한 손실 코스트가 경미한 경우에 채용되는 경우가 있다.


예방보전(Preventive Maintenance)

예방보전은 설비의 특정 운전조건을 유지시키기 위해 수행되는 모든 계획보전의 전형적인 보전활동이다.
알려진 주기에 따른 정기보전, 정기점검, 고장 전 부품대체, 정기 Calibration 등이 포함된다.
이 방법은 설비가동 중에도 가능하나 대부분의 경우 설비가동을 중지시켜 비가동시간을 유발시켜 대체로 생산량 감소나 정지시간의 결과를 야기시키며, 특히 설비나 그 일부분의 점검주기를 알고 있거나 예측가능할 때 유효한 방법이다.
즉, 주기적인 검사와 잠재고장초기의 보전이 주 임무이며, 특히 고장비용이 클 때에 유효한 보전방법으로서 정기보전과 함께 전형적인 시간기준보전(TBM)의 한 방법이다.


오버홀(Overhaul)

기계와 설비를 분해하여 열화, 파손, 마모부위를 복원 또는 교체함으로써 설비 본래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는 설비 전체를 대상으로 하여 실시하므로 비용도 시간도 걸리지만 열화와 마모 등은 특정부분에 발생하므로 그 부분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현명하다.(부분 오버 홀이라고 한다.)
또, 품질형 고장대책으로서 실시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M-Q 분석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M-Q 분석(Machine – Quality Analysis)

설비로 제품의 품질을 높이고자 하는 경우 제품의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설비의 부위와 조건을 품질 컴포넌트(Q 컴포)라고 말한다.
제품의 품질에 대해서 설비 어느 부분의 열화가 어느 정도의 영향을 주고 있는지, 어떠한 설비조건의 변화가 어느 정도로 영향을 주고 있는지를 상세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으며, 이것을 M-Q 분석(Machine – Quality Analysis)이라고도 말한다.